문화/학술

[이반시티퀴어문화기금] 퀴어한 춤이란 무엇이며, 무엇일 수 있을까? <퀴어 이모션-모든것이 다르게 될 때까지> 지원후기
사업명 퀴어 이모션<모든 것이 다르게 될 때까지> 
단체명 신효진 
단체를 소개해주세요! 시각예술과 영상문화를 공부하고 있는 기획자입니다. 성소수자의 다채로운 삶을 영상 매체를 통해 시민들과 공유함으로써,
소수자의 존재와 인권을 사회적으로 인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한국퀴어영화제 기획단원으로 2014년 겨울부터 활동하고 있으며 2019년부터는 집행위원장직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퀴어를 비롯한 드러나지 않는 목소리를 가시화하는 것에 관심이 있으며 <퀴어 이-모션: 모든 것이 다르게 될 때까지>프로젝트는 그 도화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왜 신청하게 되셨나요? 영상언어를 통해 ‘퀴어의 움직임’이라는 주제를 재맥락화 해보고 싶은 구상을 가지고 여러 기관의 지원을 받아 작품을 제작하고 있었습니다.
영상기획과 제작이 생각보다 많은 예산이 투입되었고 당초 사업계획 대비 제작비가 상승하여 편집 등 후반작업에 난항을 겪고 있었습니다.
작품 후반작업에 필요한 예산 마련을 위해 비온뒤 무지개 재단의 이반시티 퀴어문화기금이 절실한 상황이었고 이를 기금에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아울러 단순히 자금지원 뿐 아니라 비온뒤 무지개재단과 같이 공신력 있는 지원기관에서 기금이 선정되었다는 점만으로도 홍보효과가 있기 때문에
선정을 간절하게 바라였던 기억이 납니다. 
활동내용을 소개해주세요 <퀴어 이-모션> 프로젝트는 퀴어한 “움직임”을 통해 동시대 사회 내에서의 불화와 혐오의 징후들을 진단하고, 구조적 불화를 신체움직임-코레오그라피를 통해 예술이 현실(혹은 정치)을 대하는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하였습니다. 여기서 “퀴어한 움직임 혹은 퀴어의 움직임”은 말 그대로 신체(肉身)를 통한 움직임이기도 하지만 사회적이고 정치적인 행보의 메타포이기도 합니다. 퀴어한 춤은 무엇이고 무엇일 수 있는지 그리고 그 안무가 영상으로 담기기 위해서는 어떠한 방법론이 적합할지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춤과 시(詩)를 통해 퀴어-슬픔에서 퀴어-기쁨으로 나아가는 길을 찾는 여정은 관객들로 하여금 모든것의 '정상성' '중심주의'에서 자유로워질수 있는 경험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활동성과를 알려주세요 성소수자에 대한 사회적/신체적 움직임에 대해 예술 각 장르에서 표현되고 차용된 사례는 많지만 댄스필름으로 제작된 사례는 극히 희박합니다. 퀴어의 춤추는 신체의 운동 감각들을 카메라를 통해 포착하고, 이를 선보이는 것은 동시대 한국 사회에 대해 또 다른 관점을 제시할 수 있을 것입니다.
실질적인 성과로는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 퍼플레이를 통해 모니터링 시사회를 진행하였고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네마프) 월드프리미어로 상영하였습니다. 

스틸컷 (8).jpg

 

스틸컷 (9).JPG

 

스틸컷 (23).jpg

 

스틸컷 (12).jpg

 

스틸컷 (4).jpg